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굶어죽겠다 보단 먹을 의욕도 …

굶어죽겠다 보단 먹을 의욕도 …

굶어죽겠다 보단 먹을 의욕도 챙겨먹을 기운도 없어 그냥 보냈더니 배가 더이상 못버티고 내놔라 난리다. 조금 먹은게 탈이 났는지 배가 묵직하다. 만사가 다 귀찮다.

관련 글  장인어른의 수술로, 어머니께

“굶어죽겠다 보단 먹을 의욕도 …”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