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친구

친구

  • mama 

차에서 내리는데 상우가 볼이 부어있다. 시욱이가 바보라고해서 화가 난거다. 내리자마자 할머니에게 얘기하곤 분을 못이겨 시욱이에게 달려든다.  할머니들끼리는 친한데 아이들이 그러니 두분이서 난감해 하신다. 시욱이가 미우니 상우는 예준이에게 와서 난 예준이만 좋아!!!란다. 같이 엘리베이터를 탄 시욱이는 예준이랑 상우가 둘이서만 너무 친하니 화가난단다. 애들 세상도 어른의 그것과 다를것 없고 똑같은 고민을 하고 똑같이 어렵다.

관련 글  팽이 아이스크림을 예준이에게 하나 주고 하나는 내가 먹으려고 꺼내서 한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