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근황

근황

  • yoda 

겨울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찬 바람이 느껴지면 물처럼 맑은 콧물이 줄줄 흘러 내리는 비염이 난리 칩니다. 지난 여름 오버핏 티셔츠와 배기바지로 비쩍 말라버린 몸매를 감춘 것처럼 겨울에 입을 빅사이즈 티셔츠 몇 장과 면바지 몇 장을 샀습니다.

사람들에게 상처 받고 있습니다. 뭐, 그들에게는 별 것 아닌 일로 채 기억하지 못하겠지만 ‘나한테?’라는 생각이 들 때가 많습니다. 그런 일이 반복되면 더이상 관계하지 않으려고 거리를 벌립니다. 사람과 사람은 마주 보고 있어도 그 마음의 거리는 천개의 산만큼 멀다는 말, 전적으로 맞습니다.

미래가 그려지지 않습니다. 그러니 계획도 걱정도 별로 없습니다. 이건 생각보다 마음이 편합니다.

올해 6월 이후 만나고 싶었던 사람들은 거의 다 만났습니다. S형과 A누나 정도가 남은 것 같네요. 해가 지나기 전에 찾아 뵙겠습니다.

매주 화요일 목요일 직장 동료들과 wow를 같이 하기로 했습니다. 중간 중간 몇해씩 쉬기도 했지만 결혼 전 오픈 베타부터 시작했으니 햇수로 20년이 훨씬 넘게 플레이했습니다.

유니티로 게임 만들기를 하고 있습니다. 언젠가 해보고 싶었던 일이고 C# 스크립트가 어렵지만 일단 책을 보며 따라하고 있습니다.

요즘도 덤핑 증후군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새벽 2시나 3시쯤 깨서 화장실을 들락거리느라 잠을 못자고 아침을 맞는 날도 꽤 많습니다. 천천히 조금씩, 하지만 그렇게 먹어도 탈이 나곤 합니다.

몸무게는 아직 60kg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내년엔 뭐라도 하나 새로운 글을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신의 생명을 바쳐 다른 사람의 미래를 열어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쓸 생각입니다.

아이폰14프로를 사고 싶어 몇번 장바구니에 담았다가 빼놓곤 합니다. 아무리 봐도 190만원은 너무 비싸다고 생각해요.

윤석열의 발언과 행태를 볼 때마다 지독한 살의를 느낍니다, 전두환 노태우보다 더하면 더했지 못하지 않을만큼, 수치스럽습니다. “내가 이렇게 막 나가지만 너희들이 뭐 어쩔건데?” 코 앞에서 거드름을 피우지만 그의 말대로 어떻게 할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관련 글  청춘 지고 철 들다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