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누가 트리케라톱스를 잡아 먹었을까?”를 읽어 주는데 예준이가 다가와…

“누가 트리케라톱스를 잡아 먹었을까?”를 읽어 주는데 예준이가 다가와…

  • mama 

“누가 트리케라톱스를 잡아 먹었을까?”를 읽어 주는데 예준이가 다가와 “엄마는 트리케라톱스야”란다. 그러고선 내 얼굴을 “아~악”하면서 먹기 시작한다. 예준이는 티라노사우루스가 되었다. 트리케라톱스가 견디다 못해 반격을 하니 “엄마, 트리케라톱스는 풀을 먹자나~”라며 항변을 한다. 트리케라톱스가 아파서 공격하는 거라 했더니 벌떡 일어나 “나는 테리지노사우루스다. 아~ 아~”한다. 점박이를 상처입힌 테리지노사우루스가 예준이에겐 인상이 깊었나보다.(사실 테리지노사우루스는 초식공룡이다.)

관련 글  소파 청소.바로크의 20년도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