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눈이 펑펑 쏟아지더니 길은 금 …

눈이 펑펑 쏟아지더니 길은 금 …

  • mama 

눈이 펑펑 쏟아지더니 길은 금새 눈에 덮히고 신난건 아이들 ㅎㅎ 태권도 다녀올 시간에 맞춰 민준이 완전 무장을 하고 예준이 장갑을 챙겨 나간다. 깔깔 거리며 눈을 뭉친다고 모으는데 잘 못한다.공격만 당하는 예준이 복수로 주현이 얼굴에 던져줬다. ㅋㅋ

관련 글  아이 둘을 데리고 더운날 오면 고생스럽다며 주말부터 준비하신 반찬들을 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