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또 한해가 시작됐다. 아이들은 …

또 한해가 시작됐다. 아이들은 …

또 한해가 시작됐다. 아이들은 너무 빨리 자란다.
민준이도 의젓하게 자기 생각을 이야기할 줄 알고, 예준이는 이제 학생티가 날 정도.

인생이 재미있는 때다. 아이들도 나도.

관련 글  아침 10시 55분. 딸기가 좋아, 2

“또 한해가 시작됐다. 아이들은 …”의 3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