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무지개 뜨다

무지개 뜨다

무지개 뜨다
저녁이 시작될 무렵 양재 사거리를 통과하다가 무지개를 발견했다.
무지개는 늘 사람을 감상적으로 만들어주는데, 유년기에 경험한 그 커다란 타원의 경이로운 크기와 색, 그 때의 순수함을 늘 상기시켜 주는 탓이다. 비상등을 켜고 길가에 차를 대고 사진기를 들이댔는데, 사거리의 신호를 건너는 그 짧은 동안 무지개는 빛이 많이 바랬다.

관련 글  서른 여섯번째.

“무지개 뜨다”의 2개의 댓글

  1. 서울에서도 무지개를 볼 수 있네요… 울 아이는 아직 육안으로 무지개를 본적이 없는 것 같네. 어렸을 때 시골에서는 자주 보았던 것 가은데…
    그나저나 차를 타고 가면서도 카메라를 꺼내는 정성!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