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민준이가 뺨을 감싸쥐고 엉엉 …

민준이가 뺨을 감싸쥐고 엉엉 …

민준이가 뺨을 감싸쥐고 엉엉 운다. 형이 때렸다면서 서럽게 우는데 예준인 처음엔 미안해, 미안해~하다가 “아이 시끄러워, 그렇게 크게 엥엥 거리냐? 너 시시해!!”란다. 순간 너무 놀라서 달래줘야 하는데 시시하다고 말한다 혼을 냈다. 예준인 자기가 혼난게 또 너무 속상한지 입이 댓발은 튀어나와 방으로 들어간다. 엄마는 무조건 잘한다, 예쁘다, 혼도 안내고 자기편만 들어주면 좋겠단다. 어렵다. 자라면 자라는 대로 어렵다.

관련 글  아침은 간단하게 커피 한잔 마 ...

“민준이가 뺨을 감싸쥐고 엉엉 …”의 2개의 댓글

  1. 뭐, 매뉴얼 같은게 없어서 정답은 없겠지만… 내 생각엔 개입을 너무 자주하는 것도 안 좋을 것 같아.

    남자 애들 둘이 툭탁 거리는 건 이제 말도 못하게 많을텐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