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민준이는 응가를 하면 나에게 와 ‘끙끙’대며 응가했음을 알리고, 그런…

민준이는 응가를 하면 나에게 와 ‘끙끙’대며 응가했음을 알리고, 그런…

  • mama 

민준이는 응가를 하면 나에게 와 ‘끙끙’대며 응가했음을 알리고, 그런 민준이의 기저귀를 갈아주면 예준인 “윽, 지독한 냄새!!” 하면서 기저귀를 가져다 버린다.

관련 글  요즘의 식사 시간은 전쟁이다. 예준이가 아닌 민준이와의. 몇술 먹고나면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