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읽기 » 사진집. Tree, Body and Snow

사진집. Tree, Body and Snow

  • yoda 
사진집. Tree, Body and Snow

일반적으로 보아왔던 잘 찍은 혹은 멋진 사진들과는 조금 다른 사진집이었습니다. 일상을 포착하는 작업이었다고 하는데, 한장 한장은 별 특징이 없었지만 이렇게 모아서 보니 색다른 감상이 들었습니다.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이 딱 들어맞는 사진집이었습니다.

사진작가 고천봉의 두번째 사진집인데, 사진집의 말미에는 ‘나는 사진가가 아닙니다’라는 단편 소설이 실려있습니다. 일상의 사진을 모은 사집집에 사진가가 아니라는 고백을 듣고 보니 일상이야말로 우리의 삶 그자체가 아닌가 합니다.

고천봉의 개인전 [hey](2016.9.18~10.2, 지금여기)와 연동된 책으로, 작가의 두 번째 사진집이다. 고천봉은 미국, 중국 그리고 한국을 오갔던 2007년부터 일상을 포착하는 작업을 해 왔고, 이 중 252장의 사진을 추려냈다.

소설가 한유주는 이 책을 보고 ‘남이섬 같이 평범한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여행하는 장소에 가서 사진을 찍는다면, 고천봉 작가는 무엇을 볼까” 상상하며 ‘나는 사진가가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단편 소설을 썼다. 이 글은 책의 마지막 부분에 수록되어 있다. 소설가와의 협업을 통해 는 이미지를 넘어서는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낸다.

사진집에 수록된 사진과 몇몇의 언어들, 그리고 한 편의 소설은 서로를 마주하지만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나아간다. 이 책은 바로 그러한 예술적 결과물로, 독자를 완전히 새로운 경험의 장으로 이끌 것이다.

책 소개
관련 글  자기계발. 12/100 래리킹, 대화의 법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