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기술 » 새로운 감성으로 상품을 골라 보자- imagini.com

새로운 감성으로 상품을 골라 보자- imagini.com

  • yoda 

야후!쇼핑에서 청바지를 검색하면 6만 1천개의 상품이, 옥션에서 스니커즈는 4만 6천개가, G마켓에서 디카는 2만 2백개가 튀어나온다. 이제 사람들에겐 어떻게 상품을 찾을 것인가보다 어떤 상품을 고를 것인가가 더 큰 고민이다.
전체 청바지의 1%인 600개의 청바지를 대강 훑어보기 위해서는 (하나에 3초씩 스치며 본다 해도!) 30분이 소요되며, 46개의 스니커즈를 본다는 것은 전체 스니커즈 중에서 겨우 0.1%를 눈에 담은 것 뿐이다.
대체 어떤 것이 나와 어울리는 상품이란 말인가.
사용자는 이렇게 많은 상품 중에서 자신이 원하는 상품을 찾기 위해서 merchant가 입맛대로 정해놓은 카테고리를 따라서 매우 조심스럽게 결과를 좁혀 가는 수 밖에 없다. 아니면 기껏해야 특정 기준(가격이 높거나 낮은 순서로, 새로 나온 상품 순서로, 구매/사용자 평이 많은 순서로 정도)으로 정렬 순서를 바꾸거나.
국내 쇼핑몰에서 이런 고민을 제대로 하는 쇼핑몰은 아직 없는 것으로 보이며 현재 추천의 수준은 다음과 같다.
1. GSeshop의 샤피 : 말 그대로 도움말 수준.

2. 옥션의 My style, my click : 사용자가 최근에 구매했던 상품과 클릭을 중심으로 추천을 해준다고는 그것이 그의 취향을 만족시켜주지는 못한다. 왜냐하면 사용자는 전체 상품의 1%도 훑어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3. 인터파크의 맞춤추천 역시 옥션과 유사하게 재미없다.
4. 국내 제일의 마켓 플레이스 G마켓은 이런 쪽에는 관심이 없다.
5. CJmall, Hmall, lotte.com 마찬가지로 관심 없다.
6. Y!US shopping 의 Holiday gift. 이 서비스는 그나마 좀 더 나은 접근을 하고 있는데 누구를 위한 상품인가를 묻고 그 스타일에 따른 상품을 제안해 주고 있다. 이런 식이다. 그녀를 위한 선물인가?를 고르면, 그녀가 섹시한 스타일인지, 일 중독인지, 아주 멋진 패션리더인지 등에 따라 적당한 상품을 제안해 주는 것이다. 나쁘지 않다.
이제 소개하고자 하는 http://www.imagini.net/는 상품을 추천하는 새로운 시도가 어떤 것인 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새로운 감성으로 상품을 골라 보자- imagini.com

Find ideas for yourself를 선택하면 내가 좋아하는 색을 묻는다.

관련 글  AI, ad campaign in yahoo


내가 좋아하는 집을 묻고


내가 좋아하는 거실의 분위기를 묻고

좋은 시간에 대한 내 느낌을, 즐기는 식탁의 분위기를, 오늘 당장 여가시간이 생기면 내가 좋아할 것 같은 일을, 내가 좋아하는 전통적인 저녁식사를, 가장 많이 돌봐야 할 것을… 끝으로 내가 좋아하는 잡지를, 나의 나이와 성별과 결혼 여부와 자녀와 지역을 선택하게 된다.

아주 많은 질문이 나오지만 사용자는 경쾌하고 밝은 이미지를 고르면서 큰 어려움 없이 자신의 취향을 상점에 알려주게 된다.

물론, 그 이미지가 어떤 취향을 반영할 수 있는 지의 과학적 근거와 분석은 별개의 문제다.

“Generatin Report”라는 loading time(이런 부분도 사용자에게 신뢰를 더해준다)이 지나고 나의 visual DNA에 따라 최종적으로 나에게 제안된 상품들은 다음과 같다.

이러한 제안 리스트에 구매/click의 data가 반영될 수록, 즉 사용자의 참여가 더해질 때마다 이 report는 점점 더 정밀해 질 것이다.

이런 것이야말로 사용자의 참여가 서비스를 강화해주는 2.0의 특성이 아닐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