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습기

습기

  • papa 

가려움에 잠을 잘 수가 없었다. 날이 더운 것도 아니었는데, 아무래도 습도가 올라간 탓인가 보다.

몸이 피곤하고 마음은 더 피곤하다.

피폐하고 남루한 일상이 계속되어 사람을 눅눅하게 만든다.

관련 글  방학을 맞이해 예준이, 민준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