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시율이랑 같은 반이 못되어 아 …

시율이랑 같은 반이 못되어 아 …

  • mama 

시율이랑 같은 반이 못되어 아쉬워 하던 차에 102동 여자 아이가 같은 반이라는 얘길 듣곤 “민준이 여자 친구 생기면 좋겠다”라고 했더니 자긴 여자 친구가 없다는 예준의 말에 민준이가 선뜻 “내가 형의 여자 친구가 되어주겠다”라고 한다. 아빠에게 아이폰을 뺏어 형에게 가져다 주고 형 여자 친구도 되어 주겠다는 민준이다 ㅎㅎ

관련 글  아내가 김연아 티켓을 인쇄해 오라며 문자를 보냈다. 티켓을 인쇄하고 나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