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심상정 후보 사퇴를 반대하며.

심상정 후보 사퇴를 반대하며.

나는 심상정 후보의 후보 사퇴를 반대한다.
2010년 5월, 한국의 현실을 냉정히 바라보자.

과연 지금 이 땅에 ‘진보’가 설 자리가 있나?

‘진보가 무엇인가?’라는 것은 매우 논란이 큰 주제이나, 난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정도가 겨우 진보의 가장자리에 서있는 정당이라고 생각한다. 내게는 민주당을 포함한 나머지 당은 한나라당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 둘의 구분 기준은 명확하다. 어떤 ‘계급’을 위해서 싸우는가?
2000년 1월 민주노동당이 만들어진 이후 올해가 10년째. 전체 296석의 의석 중에 6석의 의석을 확보했다. 그것도 지금 몇석은 민주노동당이고 몇석은 진보신당으로 쪼개져 있는 게 현실이다. 앞으로 10년 쯤 후에는 진보라는 사람들이 국회에 들어가 ‘무시 못 할’ 목소리를 내며 의정활동이라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것인가?
당신(심상정 후보를 비롯한 많은 껍데기 진보를 외치는 사람들)이 누군가처럼 ‘혁명’을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면 사퇴하지 말아야 한다. 사퇴하지 말고 꾸준히 한걸음 한걸음씩 자신의 정치 세력을 넓히고 지지도를 올려야 한다. 그것이야말로 이땅의 진보가 살아남는 길이고 진보가 클 수 있는 밑거름이고 진보가 목소리를 내는 바탕인 것이다. 그것을 왜 모르는 체 하는 것인가?
서울시장? 경기도지사?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우리 이번 선거 끝나고 모두 죽는 것 아니지 않은가 말이다. 앞으로 한국 땅에서 진보가 어떻게 설 것인가 하는 문제도 도지사나 시장만큼 중요한 것 아닌가?
끊임없고 한결같은 목소리로 싸워주길 바라는 많은 사람들을 왜 무시하는 것인가? 적어도 ‘진보’인 당신들을 지지하는 우리들은 죽을 때까지 당신들을 위해 투표하고 당신들의 정치를 지지할 것이다. 진보가 정권을 잡는 그림, 어쩌면 우리 머릿 속에 애초부터 들어있지도 않을런지 모른다.  우리의 삶이, 곧 당신들의 삶이기 때문이다.
이런 질문, 이런 기준들 많이 돌고 있다.

  • 될 사람 뽑아야지요
  • 김문수 후보의 지지율이 50%에 육박하고 있는데…
  • 지지율 5%도 안되는 데 왜 표를 버려요

아주 훌륭한 대답이 두개나 준비되어있다. 난 김규항과 박노자가 이렇게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것이 놀랍다. 한명은 다소 학문적이고 한명은 다소 과격하다. (촛불과 짱돌에 과격이란 표현을?)
김규항 : 뜨거운 맛
박노자 : “비지론”, 내지 “자아 배신”

관련 글  A good home ...

“심상정 후보 사퇴를 반대하며.”의 6개의 댓글

    1. kims님 뭐라 답을 드려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예컨대 이런 질문을 드리면 되는건가요?

      그렇다면 모든 진보(정치)는 앞으로 자진 사퇴 및 비판적 지지를 통한 사표 회수 작업에 들어가야 합니까?

  1. 진보란 용어는 원래 공산당 선언에서 나온 말이다. 세상은 결국 공산주의를 향해 '진보'하며, 이에 반하는것은 '반동'이라고 공산당 선언에 나온다. 즉, 진보란 공산주의를 지향하는 집단을 에둘러 표현한 단어다. 발전을 상징하는 진보란 단어를 가장 추악한 의미로 만든게 바로 진보 좌익세력들이다. 당내에서 간첩까지 나오는 민노당이야 말해 무었하리.

  2. 과연 지금 이 땅에 ‘진보’가 설 자리가 있나? 라는 질문에 없다면 만들어야 한다에는 동감하지만… 방법에 차이가 있어 한말씀 드리면, 소리 높여 외치고 존재감을 알린다고 해서 진보가 설자리가 만들어진다?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목소리를 높여도 듣어줄수 있는 장이 마련되는 것이 우선이라고 봅니다. 실제로 지난 10년동안 진보란 타이틀이 걸맞는 당이 들어 서고, 목소리를 낼수 있었던 것도 그러한 장이 마련되었던것이 계기가 되었다고 하는것은 부정할 수 없을 것입니다. 진보신당을 대표하는 심상정 후보도 그러한 것을 기대하고… 사퇴했다고 생각합니다.

    1. 네. 기대하는 바야 다들 비슷하겠지요.

      전 '장을 마련하는 일'을 그들이 앞장서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규항의 말대로 짱돌과 촛불이 직접민주주의 힘을 보여준 역사가 있습니다만, 제도권에서의 역할은 역시 진보정당들의 몫이 아닐런지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