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아이 하나, 하나 태어날때마다 어깨가 점점 더 무거워진다는 신랑. 요즘 …

아이 하나, 하나 태어날때마다 어깨가 점점 더 무거워진다는 신랑. 요즘 …

  • mama 

아이 하나, 하나 태어날때마다 어깨가 점점 더 무거워진다는 신랑. 요즘 왜 사는지 모르겠다는 신랑. 그러면서도 애들 하는 짓에 이뻐 어쩔줄 몰라하는 신랑. 당신이 다시 많이 웃을 수 있고, 기운내서 힘내 일할수 있었으면 합니다. 수영이의 남편이자 예준, 민준이의 아빠 김준영씨 생일 축하해요~

관련 글  아이들 체육 대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