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어제 민준이는 밤새 ‘엄마’를 찾으며 낑낑댔다. 아내의 호통소리와 달…

어제 민준이는 밤새 ‘엄마’를 찾으며 낑낑댔다. 아내의 호통소리와 달…

  • papa 

어제 민준이는 밤새 ‘엄마’를 찾으며 낑낑댔다.
아내의 호통소리와 달래는 소리가 간간히 들렸지만 민준이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거실에서 자는 내게도 그런 정도였으니 수영이는 어땠으려나. 그러나 한편 예준이는 잘자고 오늘도 6시에 일어나 토마스를 굴리며 혼자 놀기 시작했다.
일상은 비슷한 듯 하나 시간은 매우 빠르다.

관련 글  낮잠을 자고 난 민준이에게 젖을 물리는데 이마가 따끈따끈하다. 전전날 찬...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