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엄마가 보고 싶다는 말에 할머 …

엄마가 보고 싶다는 말에 할머 …

  • mama 

엄마가 보고 싶다는 말에 할머니가 “엄마 보고 싶은 건 아는데 그럼 할머니가 속상해”라고 얘기한 후론 아가가 보고 싶다고 말한다는 예준이다. 그래서 새벽에 깨서도 아가가 보고 싶다고 울었었나 보다. 그냥 저절로 눈물이 난단다. 할머니집 첫째날의 얘기. 둘째날은 고모집에서 동혁이 형이랑 실컷 놀았을테니 엄마 생각은 많이 안했겠지?

관련 글  밖은 아직도 깜깜한데 예준, 민준인 벌써 일어났다. 새벽 1시가 넘게까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