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예준이의 세번째 생일이다. 너무 힘들어 겨우 꼬물거리는 내 작은 아기의 …

예준이의 세번째 생일이다. 너무 힘들어 겨우 꼬물거리는 내 작은 아기의 …

예준이의 세번째 생일이다. 너무 힘들어 겨우 꼬물거리는 내 작은 아기의 얼굴이 아빠 닮았구나 정도밖에 생각이 안나는 그날로부터 3년이다. 건강하고 이쁘게 자라주어 고맙고, 밝고 따뜻한 에너지가 넘치고 배움에 욕심내고 다른 사람을 배려할 수 있는 건강한 예준이가 되었으면 하는 엄마의 마음이야.. 그럴 수 있도록 엄마도 노력할께.. 사랑한다. 예준아

관련 글  눈이 펑펑 쏟아지더니 길은 금 ...
태그:

“예준이의 세번째 생일이다. 너무 힘들어 겨우 꼬물거리는 내 작은 아기의 …”의 1개의 댓글

  1. 아빠는 의도하지 않게 생일에 참석하지 못했다. 경북 영주에서 특강 요청이 들어와서 일정 조정이 어려웠다. 내년부터는 무슨 일이 있어도 생일파티에 꼭 참석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