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재활용 버리고, 예준이 버스타 …

재활용 버리고, 예준이 버스타 …

재활용 버리고, 예준이 버스타고.. 이것저것 챙겨나가는데 민준이가 “어,어”하드니 뭘 끌어안고 나온다. 절대 두고 갈수 없다는 듯 꼭 껴안고 스파니를 가지고 온것이다. 만나는 아줌마, 아저씨에게 스파니를 꼭 끌어안고선 “내 개에요~”하듯 씩 웃어준다. 사람들이 귀여워 죽을라 그런다.

관련 글  갑작스레 쏟아지는 비소리에 예준이가 걱정스레 물어온다. "아빠 괜찮을까...

“재활용 버리고, 예준이 버스타 …”의 1개의 댓글

  1. 마당 있는 집으로 이사가야겠다. 강아지도 키우고 고양이도 키우고 연못에 붕어도 키우고 나무도 키우고 꽃도 키우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