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준비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가 …

준비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가 …

  • mama 

준비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가겠다고 졸졸 따라다니는 민준. 거실에서 들려오는 할머니의 “동준 형아 집에 갈까?”라는 말에 예준이가 좋아라하고 민준이도 덩달아 나도, 나도를 외친다. 엄마 다녀오겠다 하니 손까지 흔들어주는 민준, 예준이다. 안울어서 정말 좋은 날이다.

관련 글  131101 예준 수영 시작. 아빠 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