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차에서 내려 상우가 외할머니 …

차에서 내려 상우가 외할머니 …

차에서 내려 상우가 외할머니 들으라는 듯 “근데 예준이 넌 왜 할머니가 싫어? 싫어?”란다. 말씀하시며 웃긴 하시지만 상처 받으셨을 듯. “이런 손주 처음”이실 내 엄마.. 철없는 아들때문에 속상하다.

관련 글  민준이의 두번째 생일이다. 뭐 ...

“차에서 내려 상우가 외할머니 …”의 1개의 댓글

  1. 예준이한테 알아듣게 얘기하고 규칙을 정해.

    예를 들면, 할머니가 마중 나오면 고맙습니다 하고 안아드리라 하고.
    음식 해주시면 최고라고 하라 하고.

    속상해만 하지 말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