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축. 강희진兄의 세계문학상 수상

축. 강희진兄의 세계문학상 수상

소설. 2/100 유령 (강희진) 유령10점
강희진 지음/은행나무

출근 길에 좋은 소식을 하나 들었다.
내 학창 시절을 함께 지낸 兄의 문학상 수상 소식.

형은 늘상 담배를 손에서 떼지 못했던 사람이었고 진지한 사람이었고 장례식장에서도 뭔가 생각이 나면 메모를 하는 열의가 있었고 뚝심이 있는 사람이었다.
가끔은 형의 원고를 타이핑하기도 했고 교정을 보기도 했었고 내러티브나 상징이나 표현에 관한 의견을 전하기도 했었다.

형의 어떤 소설 중에서 아직도 생각나는 표현 하나는 대략 이런 느낌

‘밤 바다가 뱀의 비늘처럼 빛난다’

20년을 넘게 쓴 것이다. 당선이 기쁜 이유는 등단 때문이 아니라, 형의 시간을 다른 사람들도 인정해 준다고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멋지다.

관련 기사 : 세계문학상 수상작 강희진의 ‘유령’ 출간

관련 글  주5일 근무 시작~ 호암 미술관 가다.

“축. 강희진兄의 세계문학상 수상”의 2개의 댓글

    1. 네. 그 우직함, 저는 상상도 못 하는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신춘문예도 만만치 않지요, 뭐. 제일 어려운 희곡이라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