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출근하기 위해 분주히 옷을 갈아입는 내게, 민준이는 자신이 먹던 사과를 …

출근하기 위해 분주히 옷을 갈아입는 내게, 민준이는 자신이 먹던 사과를 …

  • papa 

출근하기 위해 분주히 옷을 갈아입는 내게, 민준이는 자신이 먹던 사과를 건네주었다. ‘아’하는 단음과 함께.

관련 글  2018년 여름, 폭염을 견디며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