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영화 » 코치 카터 (9/10)

코치 카터 (9/10)

  • yoda 
코치 카터 (9/10)

이 영화 ‘코치 카터’는 1999년 미국 신문과 방송을 떠들썩하게 만든 고교 농구 코치 켄 카터의 실화를 다룬 영화입니다. 켄 카터는 2000년 ‘캘리포니아 주 최고의 코치 상’을 받았고, 시티플라이트 뉴스매거진으로부터 그해 스포츠 부문 ‘가장 영향력 있는 흑인 미국인 10명’에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어려운 환경에 놓인 학생들의 학업을 돕는 ‘켄 카터 코치 재단’을 설립할 만큼 미국 교육계의 영향력 있는 인사가 되었습니다.

스포츠 영화가 이보다 더 전형적일 수 없습니다. 불량한 농구부 학생들을 잘 가르쳐서 승승 장구 주 대회 결승까지 올라가게 되고 학생들과 코치의 관계는 진정한 사제지간으로 변모하게 되지요.

너무 뻔한 내용인데도 재미있게 볼 수 있던 이유는 코치의 훈육 방법이 매우 사실적이었고 그것을 보면서 여러가지 리더쉽에 대한 원칙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누구에게나 공정한 룰을 적용한다.

지각을 하면 전력질주와 팔굽혀펴기를 해야 합니다. 시합에 나갈 때는 정장을 입습니다. 항상 존대말을 사용합니다. 그 누구에게도 예외가 없고 일주일을 빠지면 7일간의 전력 질주를, 한달을 빠지면 30일간의 전력질주를 채워야 팀에 합류할 수 있습니다.

소통 방식을 건강하게 만든다.

항상 존댓말을 사용하고, 동료들 간에도 sir를 붙이게 합니다. 학생들과의 코칭 방식에 대해서도 계약서를 남깁니다. 예외 없는 규칙을 가지고 있지만 그것이 상호 존중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점차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해 집니다.

기본에 충실한다.

전력 질주와 팔굽혀 펴기는 학생들의 체력을 보완하는 것이고, 학점 2.3을 유지하는 것은 그들이 운동 선수이기 전에 학생이임을 잊지 않게 해주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학점 2.3은 대학에 갈 확률을 올려주기도 하는 수치였습니다.


세번째의 암 수술을 견디면서 하루에 한번씩은 ‘삶’에 대해서 생각해 보곤 합니다.

어떻게 해야 남은 시간을 잘 보낼 수 있을까?

시간을 잘 보낸다는 것은 여러가지 의미가 있지만 잘 먹고 편안하게 지낸다는 뜻이 아니라 나와 주변 사람들의 시간이 나중에도 좋은 기억을 남을 수 있게 만든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코치는 학생들이 역경과 고난을 이겨낼 수 있도록 믿어주고 밀어주고 그들이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품성을 만들어 주는 사람일 것입니다.

관련 글  첨밀밀 (10/10)

나는, 그리고 당신은 누구의 코치가 될 수 있을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