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포켓몬

포켓몬

  • papa 

최근 예준이의 관심사는 온통 포켓몬.
민준이도 덩달아 따라하지만 형을 따르는 의미가 더 클 뿐.

본가에 가 있는 동안 포켓몬 그림공부, 포켓몬 스티커, 포켓몬도감 등등을 몇 권 사주었다.

특히 스티커는 여러 장으로 나눌수 있는데, 예준이는 그 중 몇 장을 유치원 친구들에게 나눠주겠다고 한다.

좋은 것을 혼자 가지지 않고 나누려는 것을 보면, 친구들이 기뻐할 것을 기대할 줄 아는 걸 보면, 잘 자라 주고 있다.

관련 글  지난 일요일부터 민준이는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