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읽기 » 시집. 10/100 쨍한 사랑 노래

시집. 10/100 쨍한 사랑 노래

  • yoda 

문학과 지성의 시집이 어느새 300권이다.

시집. 10/100 쨍한 사랑 노래

나와 당신의 완벽하고 지속적인 결합에 대한 열망은, 역설적으로 그것의 불가능성이라는 조건으로부터 그 강렬함을 부여받는다. ‘지속가능한’ 육체와 영혼의 결합은 없다. 공간을 뛰어넘는 사랑이 가능하다 하더라도 저 난폭한 시간 앞에서 막막하지 않는 사랑은 없다. 다만 구체적인 것은 현존하는 두 사람의 육체일뿐. 불가능하기 때문에, 나는 사랑을 갈망할 수 밖에 없다.

이광호의 사랑에 대한 해설은 너무 직관적이고 정직하여 과연 사랑이란 이래서 끊임없이 씌여질 수 밖에 없구나, 동의하게 된다. 이런 분석적인 사람이 연애시를 뽑아내는 아이러니.

맘에 드는 싯구.

햇빛은 우리 사랑의 물기를 고양이처럼 핥는다

정남식, 철갑 고래 뱃속에서

무수한 어제들의 브리콜라주로 오늘의 화판을 메워야 한다 태양이 너무 빛났다. 어제와 장미 향기가 다 증발하기 전에 너를 그려야 한다

진은영, 어제

게처럼 꽉 물고 놓지 않으려는 마음을 게 발처럼 뚝뚝 끊어버리고 마음 없이 살고 싶다….마음 비우고가 아니라 그냥 마음 없이 살고 싶다

황동규, 쨍한 사랑 노래

붉은 눈을 서로 피하며 멍을 핥아줄 저 상처들을 목발로 몽둥이로 후려치는 마음이 사랑이라면 사랑은 얼마나 어렵고 독한 것인가?

– 김중, 사랑

나는 아느니. 아득한 내 가슴은 아느니. 어디에고 다음 세상은 없다는 것을.

– 복거일,留別2

이별을 그렇게 하면 쓰나 바짓가랑이 붙들고 지리멸렬 구구절절 남은 정 다 달아나게

– 최영철, 세기말 이별

마른 저수지에 들이댄 양수기다 내 사랑은, 호스로 몰리는 진흙 범벅처럼 가품 들이켜는 소리가 몸 안을 돌아다닌다

– 이정록, 저돌적인 사랑
관련 글  시집. 일광욕하는 가구. 최영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