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2019년 어버이날

2019년 어버이날

  • papa 
2019년 어버이날

‘…말처럼 쉽지 않네요’

민준이가 요즘 자주 쓰는 표현이라고 한다. 아이들은 우리 생각보다 훨씬 빨리, 그리고 많이 자라고 있다.

아이들이 어떻게 보답할까를 고민하는 것이 좀 슬프다. 받은 사랑을 더 큰 사랑으로 표현할 줄 아는 사람으로 기르고 싶었는데 말이다.

관련 글  예준이랑 내려와 재활용 버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