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영화 » 킬 빌 (8/10)

킬 빌 (8/10)

쉽게 평가가 안되는 영화.
영화를 보는 내내 즐겁기는 하다.

킬 빌 (8/10)

엔리오 모네코네의 경쾌하고, 장중한 배경음악.
IG의 화려하고 감각적인 애니메이션.
이소룡의 화신인양 등장하는 우마써먼,
일본도와 일본정원으로 상징되는 일본문화에 대한 동경
여러 작품들에 대한 오마쥬 – 사무라이 픽션 외.

다만, 그러한 즐거움이 인간의 근원적 불만을 해소시켜주는 것에 기인하고 있으며,
담담하지 못하면 이내 얼굴을 찌푸리게 될 만큼 잔인하다는 것이다.

목을 치거나, 발목/ 팔을 잘라낸다.
가슴에 칼을 꽂을 때마다 피는 분수처럼 튄다.
못 박힌 각목을 머리에 꽂는다.
등의 물리적인 폭력 뿐 아니라
koma 상태에 있는 여자를 지속적으로 성폭행하거나
결혼식장에서 만삭의 몸인 여자에게 린치를 가하거나
엄마를 아이 앞에서 살해한다거나
하는 심리적인 폭력까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폭력을 영화의 좋은 소재로 다듬는데 귀재이기는 하나,
이 영화에서는 좀 심하다.
더우기 그런 실망감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배가된다.
전작 ‘저수지의 개들’ 등에서 보여준 기막힌 반전과 패러독스가 없다는 것.

그는 이번에 한껏 놀아볼 셈이었을까?
아니면, 나머지 부분을 보고 나면 좀 달라질까?

관련 글  디워 D-war (2/10)

“킬 빌 (8/10)”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