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주5일 근무 시작~ 호암 미술관 가다.

주5일 근무 시작~ 호암 미술관 가다.

2004년부터 주5일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그 첫번째 휴일인 1월 3일 토요일,
느즈막히 일어나 용인의 미술관 ‘희원’을 찾았습니다.
부르델의 거대한 조각들이 보고 싶어진 것이지요.
이번 나들이는 오랜만에 날다양과 함께 했습니다.미술관 입구…
푸른 하늘을 가르는 녹죽의 그 시원한 느낌을 담고 싶었는데, 이렇게 밖에 안 나옵니다. 사진도 예술이어서 범인의 접근은 쉽사리 허용하지 않습니다.

본관에서는 때마침 명품 전시회(이런 속물스런 네이밍!)가 진행 중이었는데,
옛날 사람들의 예술은 마음의 평화로부터, 특히 그 여유로움에서 나오는 구나 싶었습니다.
술잔이며 연적이며 허리띠며, 귀걸이며…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서둘러 밖으로 나왔습니다.
길가에 웬 공작새 두마리가 새우깡을 먹으며 노닐더군요.

결국 보고 싶었던
부르델의 거대조각은 먼발치에서만 …
🙁

관련 글  지구 정복을 꿈꾸는 대마왕이 지켜야할 100가지 규칙

“주5일 근무 시작~ 호암 미술관 가다.”의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