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사진 정리 – 온기 외

사진 정리 – 온기 외

간만에 디카를 꺼내서 지난 사진을 정리합니다…
많이 찍지 않으면, 건질 사진도 없지요.
사는 것도 그럴까요?

ps for 가로등. 가로등은 같은 자리에서 두번 찍은 건데, 전혀 다른 느낌입니다. 사는 것도 그럴 지 몰라요.

관련 글  현대의 탄생석?

“사진 정리 – 온기 외”의 3개의 댓글

  1. 심약이라고요… -_-?
    사진은 너무 어려워요, 원하는 것만 담는게 쉬운게 아니잖아요.
    그나저나 카메라를 업그레이드하면 좀 나아지려나?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