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가을 바다 다녀오다

가을 바다 다녀오다

가을 바다에 다녀왔습니다.
일단 고속도로를 타보지 라고 시작했는데 동쪽 끝까지 갔습니다.
사실 뭐 만만한게 동해바다이긴 합니다.
🙂

사진기며 먹을거리며 옷이며 아무 것도 준비되지 않아 오히려 홀가분했습니다.
맥주 거품 같은 진한 포말에 갈증을 느꼈습니다.
아직도 가을 바다에 들어가서 노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뜨거운 피가 흐르는 사라들입니다.
여전히 밤 바닷가에서는 폭죽이 터집니다.
여전히 먼 바다를 내다보며 뭔가를 속삭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가는 길은 비가 와서 힘들었습니다만, 오는 길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가을 바다에 다녀왔습니다.

관련 글  민들레
태그:

“가을 바다 다녀오다”의 5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