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영화 » 귀신이 산다 (7/10)

귀신이 산다 (7/10)

  • yoda 
귀신이 산다 (7/10)

추석 극장가를 노리기에는 이 정도로는 부족합니다.
‘집’에 대한 한국인 특유의 집착과 정서를 영화의 소재로 삼은 것은 매우 독특합니다.
초반부를 너무 우스꽝스럽지 않게 끌어가는 것도 긴장감을 살리는 데에 한몫을 하고 있고요.
전체적인 줄거리를 너무 풀어서 보여주는 것이 다소 답답해 보입니다.
또한 어디선가 본 듯한 장면들로 짜여진 화면들이 신선하지 않습니다.
관객을 깔깔거리게 만다는 것은 차승원 혼자의 연기입니다. 그것은 돋보이는 부분이라 하겠습니다.
코메디를 잘 만든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다시 한번 보여준다고나 할까요?
어쨌든 극장에서 보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관련 글  아내가 결혼했다. (6/1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