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개심사 다녀오다.

개심사 다녀오다.

2004년 9월 18일, 비온 후 갬.
개심사에 다녀오다.
개심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나, 무척이나 오래 전 기억이어서 길도, 절도, 풍광도 낯설기만 하다. 예전엔 서해대교가 없었고 지금은 서해대교를 지나 당진까지 바로 갈 수 있다는 것.

알프스 같은 풍경. 한우품종 개량 사업소.

개심사 입구, 저수지.

마음을 씻고

마음을 열고
돌계단을 오른다.

돌계단을 오른다

연못, 외나무 다리.

개심사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종루가 눈에 들어온다.

관련 글  어머니 보시구랴
태그:

“개심사 다녀오다.”의 3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