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 yoda 

싫으면 마, 라고 친구한테도 얘기하지 못하는 소심한.
뭔가를 새롭게 시작하는 게 예전처럼 쉽지 않은 탓이기.
감정을 전달하는 게 힘든 것일.
머리도 손도 굳.
굳어서? 굳혀서?
사실은 조금더 조심스러워야 한다고 하.
요즘 내게 가장 필요한 것은 시간이라.
그러나 정말로 [진짜]는 이렇게 강렬한 체험이 아닌 것을 나는 너무도 잘 알고 있다. 진짜 포도를 한송이 먹을 수는 있지만, 진짜보다 강렬한 포도 사탕 한봉지를 먹을 수는 없는 일. 낯설어 열정적일 수 밖에 없는 이 통과의례의 시기를 거치고 나면 어떻게 변할 지 궁금하고, 또한 두렵다.

예약구매로 서둘러 주문했던 스타워즈 4,5,6 DVD set가 오늘 도착했다. 다쓰베이더의 포스가 느껴진다.

관련 글  한복 맞추다.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