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청춘 지고 철 들다

청춘 지고 철 들다

확실히 아무 생각 없다.
발렌타인 데이.

관련 글  현대의 탄생석?

“청춘 지고 철 들다”의 3개의 댓글

  1. 푸하하하하!!! ^^;;
    난 내 인생의 제일 우울한 발렌타인데이를 보냈는데. 빈속에 깡소주만 털어넣어서 집에 와서 기냥 뻗어 잤어요. 하하하.
    철이 들기 위해선 역시 청춘이 져야 할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