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물로만 닦아내다 도저히 참을

물로만 닦아내다 도저히 참을

물로만 닦아내다 오늘은  참을수 없어 박박 문지르기 시작했다. 다행히 손이 닿지 않는 그곳, 그래서 병원에서 드레싱을 해야하는 그곳. 며칠만 참으면 되는데 참 간지럽다. 나이들어 내 힘부칠때 등 밀어달랠 자식 하나 없다 싶으니 둘중 한명은 딸이었으면 좋았을 껄.. 싶은 생각이 든다.

관련 글  수영이 다시 일을 시작하다.

“물로만 닦아내다 도저히 참을”의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