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민준이의 말이 많이 늘었다.

민준이의 말이 많이 늘었다.

  • mama 

민준이의 말이 많이 늘었다. 많이,아파, 책, 헨리, 알피, 하마, 닭, 양, 포비, 페티(이건 쫌), 크롱.. 이젠 따라서 해보고 혼자 소리도 내보곤 한다. 이러다 훅! 말문이 트이겠지?

관련 글  엊저녁에 잠자던 예준이 몸이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