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밥을 그득 먹고, 찐빵을 두개

밥을 그득 먹고, 찐빵을 두개

  • mama 

밥을 그득 먹고, 찐빵을 두개 먹고, 아빠가 사온 케익도 먹고, 엄마가 사온 족발도 먹고… 1월 17일밤 아이들이 저녁시간에 먹어댄 것들. 배가 빵빵해졌다.

관련 글  영주 선비 우본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