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엄마가 써보라며 한참을 들이

엄마가 써보라며 한참을 들이

  • mama 

엄마가 써보라며 한참을 들이밀길래 아이언맨 마스크를 썼더니 민준이가 허리를 끌어안고선 “엄마~ 엄마~” 그러면서 눈물까지 글썽이며 벗어라 한다.

관련 글  예준이의 엄마 생일 선물은 "생일 축하 노래 10번"이다. 세번 불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