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엄마랑 형이 있는데 그럼 누

“엄마랑 형이 있는데 그럼 누

  • mama 

“엄마랑 형이 있는데 그럼 누가 그랬겠냐?” 똥침을 놓고서 안했다고 시치미 때는 예준에게 민준이가 제법 논리적으로 말을 한다.

관련 글  아이들이 태권도장에 다니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