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형이 수영 간 동안 민준이는

형이 수영 간 동안 민준이는

  • mama 

형이 수영 간 동안 민준이는 내옆에서 레고를 만들고 있다 갑자기 악! 소리를 지른다.
형의 레고를 부순거다.
이건 나도 만들 수 있다며 덤벼들었고, 조금 후 울먹이며 ‘엄마 못 만들겠어~ ㅠㅠ’ 이런다.
괜찮다고 다독여 주니 눈을 가만히 맞춰오며 ‘엄마가 부쉈다고 해주면 안돼? 응? 응?’
결국 뽀뽀 열번에 협상해 주었다.

관련 글  양치하러 들어온 목욕탕으로 기어온 민준이를 내보내는데 서럽게 운다. 안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