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올해도 김장 완료. 예준이가

올해도 김장 완료. 예준이가

올해도 김장 완료. 예준이가 잠자리채를 휘둘러 어머니 방의 형광등을 깼다. 점심엔 다같이 피자를 먹었다.

관련 글  2017년 어린이날
태그:

“올해도 김장 완료. 예준이가”의 2개의 댓글

  1. 날이 선 말들, 어리석은 애를 다루는 듯. 순식간에 난 바보가 된다. 상처 받지 말자, 아무것도 느끼지 말자, 필요한 말말 하자. 감정을 숨기고 다독거려도 내가 여기서 뭐하는 걸까, 싶다. 몸은 물먹은 솜처럼 가라앉고 손가락은 쓰라린 올해의 김장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