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예준이가 입원한지 어느 새 5

예준이가 입원한지 어느 새 5

  • papa 

예준이가 입원한지 어느 새 5일째.

숱하게 맞으면서도 나는 눈 하나 깜빡 안했던 링거 주사, 아들 팔에 들어가는 건 못 보겠어서 슬그머니 병실을 나왔다.

우리 어머니도 이런 마음이었겠구나. 뭐라 말 할 수 없이 안타깝다.

관련 글  새벽 한시에 집안이 너무 뜨거워 잠을 깼다. 구직사이트를 좀 돌아보고 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