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주현이네 집에서 트렘폴린에

주현이네 집에서 트렘폴린에

주현이네 집에서 트렘폴린으로 잘 논다. 시욱이네 집에들 놀러갔다 예준이 또래드른 하나씩 다 샀단다. 키크기 운동에도 좋다고 한다. 그래서 하나 질렀다.

관련 글  팽이 아이스크림을 예준이에게 하나 주고 하나는 내가 먹으려고 꺼내서 한입...

“주현이네 집에서 트렘폴린에”의 1개의 댓글

  1. 김부장네 집에서 DSLR로 잘 논다. 박부장네 집에들 놀러갔다 박부장 또래드른 하나식 다 샀단다. 사진찍기 취미에도 좋다고 한다. 그래서 하나 질렀다.

    이런 글은 언제 올라 오려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