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아우,참” 예준이가 부쩍 아

“아우,참” 예준이가 부쩍 아

“아우,참”
예준이가 부쩍 아쉬움을 표현하는 때가 늘어났다. 그럴 때마다 “아우 참”을 연발하는데, 듣기 싫다는 이유 때문에 자꾸만 ‘하지 마라’고 하게 된다.

벌써 “하지 마라” 소리를 내뱉는 아빠가 되가고 있다. 다음부터는 예준이의 “아우, 참”이 나오면 무슨 일인지 이야기를 듣고 합리적인 선에서 해결해 줘야겠다.

관련 글  매제 생일이어서 공덕동에 다녀왔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 고모네 집에 ...

““아우,참” 예준이가 부쩍 아”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