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기술 » Page 2

기술

모두가 비슷한 생각을 한다는 것은 아무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말이다. 앨버트 아인슈타인

smugmug, flickr 인수하다

smugmug, flickr 인수하다

  • yoda 

SmugMug acquires Flickr 2005년부터 야후 직원에게 무료로 제공되면서 pro버전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플리커가 또 인수됐다. 10년이 넘게 사용한 서비스인데다가 SLR을 구입하면서 찍은 모든 사진이 모여있어서 이… 더 보기 »smugmug, flickr 인수하다

[번역] 2017년 세계 경제 Top 10

[번역] 2017년 세계 경제 Top 10

  • yoda 

원문 : https://www.weforum.org/agenda/2017/03/worlds-biggest-economies-in-2017/ 미국이 지배한다, 그러나 많은 나라들이 따라잡고 있다. 미국 경제가 세계에서 가장 크다. 최근 세계은행의 추정에 따르면, 18조 달러(한화 2,550조원)로 세계 경제의 1/4(24.3%)를 차지했다.… 더 보기 »[번역] 2017년 세계 경제 Top 10

질서있는 퇴진 로드맵

질서있는 퇴진 로드맵

  • yoda 

질서있는 퇴진 로드맵 (노회찬) 대통령 즉각 퇴진선언하고 퇴진일정 발표 국회는 즉각 새총리 선출 대통령은 새총리에게 헌법 제71조에 따라 대통령권한을 이양 새총리는 과도내각을 구성 내년 4월… 더 보기 »질서있는 퇴진 로드맵

짧은 뉴스

짧은 뉴스

  • yoda 

3000 McDonald’s to become sponsored Pokémon Go gyms – in Japan • https://t.co/7zxSfKAKok https://t.co/SuPxNOm5h7

네이버 검색의 한계

네이버 검색의 한계

  • yoda 

As I said.오늘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의 장례식이 있길래, 얼결에 네이버에서 알리를 검색해 봤다. 뭐. 당연하다. 이쪽 검색은 인물정보, 블로그, 카페 등의 개별 모듈이 존재하고… 더 보기 »네이버 검색의 한계

현명한 인도 – 프리베이직 거부

현명한 인도 – 프리베이직 거부

  • yoda 

인도는 매우 현명하게도, 페이스북이 야심차게 추진한 ‘프리베이직’을 거부했다. http://money.cnn.com/2016/02/08/technology/india-facebook-free-basics-internet/index.html 인도공과대학(IIC), 인도과학원(IISC) 등 인도 최고의 인재 요람에서 발표된 140명의 공동성명문을 읽어 보시라. 그들이 프리 베이직을 반대하는… 더 보기 »현명한 인도 – 프리베이직 거부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상 브랜딩 작업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상 브랜딩 작업

  • yoda 

  스마트폰을 비롯, 백색가전과 축구단까지를 하나의 브랜드로 통합한 가상의 리브랜딩 작업인데, 재미있다. Rebranding Samsung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해서도 비슷한 작업이 있다. The next microsoft

난 이해가 안돼

난 이해가 안돼

  • yoda 

세스 고딘의 ‘I don’t get it’을 번역했습니다. “나는 그걸 좋아하지 않아” “그건 이해할 수 없어” 당신의 새로운 아이디어가 정말로 좋은 생각이고, 뭔가 소유할만한, 어떤 성취를… 더 보기 »난 이해가 안돼

아마존 2014 2분기 실적 발표 : 전년 동기 대비 판매 23%증가한 193억불, 1.26억불 손실

아마존 2014 2분기 실적 발표 : 전년 동기 대비 판매 23%증가한 193억불, 1.26억불 손실

  • yoda 

http://www.webpronews.com/amazon-earnings-released-sales-up-23-2014-07분기 실적이 193억불이니 한화로는 20조원이 넘게 판매됐고, 판매액에 비하면 1,400억원의 손실은 커보이지 않는다.참고. 아마존의 다양한 시도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2013년 한국의 연간 사이버 쇼핑 규모는 약… 더 보기 »아마존 2014 2분기 실적 발표 : 전년 동기 대비 판매 23%증가한 193억불, 1.26억불 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