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기술 » Page 3

기술

모두가 비슷한 생각을 한다는 것은 아무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말이다. 앨버트 아인슈타인

애플과 IBM, iOS를 사무실의 왕으로 만들기 위한 파격적 제휴

애플과 IBM, iOS를 사무실의 왕으로 만들기 위한 파격적 제휴

  • yoda 

원문 : http://www.theverge.com/2014/7/15/5902745/apple-ibm-want-to-make-ios-king-of-the-office 애플과 IBM이 소위 ‘landmark partnership’을 맺고 ‘업무를 수행하는 방식을 재정의하고, 산업계의 모빌리티에 대한 도전을 이끄는 방향키가 되고, 모바일이 선도하는 비지니스의 변화를 촉발시키기 위해’… 더 보기 »애플과 IBM, iOS를 사무실의 왕으로 만들기 위한 파격적 제휴

아마존, 파이어폰 출시

아마존, 파이어폰 출시

  • yoda 

http://www.amazon.com/dp/B00EOE0WKQ/ref=cm_sw_r_tw_dp_yfJOtb1SWAVVV 킨들과 마찬가지로 AT&T에서 나왔고, 주요 특징은 위 상품 페이지의 동영상에서 잘 나옵니다. 주요 특징 dynamic perspective 3d : 대기화면, 지도 등에서 3D 구현 파이어플라이… 더 보기 »아마존, 파이어폰 출시

[번역] LA에서 가장 뜨거운 9개의 스타트업

[번역] LA에서 가장 뜨거운 9개의 스타트업

  • yoda 

원문 : http://www.businessinsider.com/hottest-la-startups-2014-6?op=1 9. Tastemade https://www.tastemade.com2012년, 세상을 음식으로 연결하겠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회사. 요리 동영상이 주요 콘텐츠.직원 : 40명투자 : 100억원 8.Inside https://www.inside.com모바일 중심의 뉴스 리더. 속보… 더 보기 »[번역] LA에서 가장 뜨거운 9개의 스타트업

페이스북, 관심사에 맞춘 광고 제공

페이스북, 관심사에 맞춘 광고 제공

  • yoda 

http://newsroom.fb.com/news/2014/06/making-ads-better-and-giving-people-more-control-over-the-ads-they-see/ 사람들의 관심사를 반영해서 광고를 노출하겠다는 것. 예컨대, 삼성전자, 소니, 도시바 등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전자제품의 광고를 띄우는 것이다. 이것은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다. 구글의 검색… 더 보기 »페이스북, 관심사에 맞춘 광고 제공

Fitbay, 온라인 쇼핑의 사이즈 문제를 해결해주는 서비스

Fitbay, 온라인 쇼핑의 사이즈 문제를 해결해주는 서비스

  • yoda 

Fitbay 는 온라인 쇼핑에서 흔히 겪는 사이즈의 문제를 해결해주는 서비스인데, 이번에 2백만불의 투자를 유치했다.페이스북으로 회원 가입을 하고나면, 키/몸무게/체형(아래 그림)/상체가 얼마나 긴지 등을 묻는다. 그리고 나면, 내… 더 보기 »Fitbay, 온라인 쇼핑의 사이즈 문제를 해결해주는 서비스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2014 월드컵 허브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2014 월드컵 허브

  • yoda 

페이스북의 월드컵 허브 : https://www.facebook.com/worldcup 트위터의 월드컵 허브 : https://twitter.com/hashtag/WorldCup 기타. 페이스북의 팬맵: https://www.facebook.com/worldcup/map/각 선수별로 어느 나라 혹은 어느 도시에 몇명의 팬이 있는 지 알려준다.

게임수익 기업랭킹 TOP25

게임수익 기업랭킹 TOP25

  • yoda 

http://www.newzoo.com/free/rankings/top-25-companies-by-game-revenues/2011년부터 2013년까지의 데이터가 정리되어 있다.

인터넷은 ‘기억될 권리’가 있습니다

인터넷은 ‘기억될 권리’가 있습니다

  • yoda 

“인터넷은 ‘기억될 권리’가 있습니다” http://t.co/dr8omc9P2M 인터넷에 저장된 정보가 유실되지 않도록 기록하는 것은 당연한데, 웹사이트 자체를 기억하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지 싶다.